전국

전북자치도, 농촌의 양성평등 인식 확산 교육 실시

한국후계농업경영인 전북도연합회 회원 50여명 교육 참여

 

(정도일보) 전북특별자치도가 20일 농업인회관에서 한국후계농업경영인 전북도연합회 회원 50여명을 대상으로 양성평등 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농촌 지역의 양성평등 교육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양성평등 의식 제고 및 성평등한 사회문화를 구축하기 위해 전북농어촌종합지원센터와 함께 추진이 되어 도내 농업인단체를 순회하며 앞으로 총 10회에 걸쳐 진행할 예정이다.

 

인권교육 전문강사인 오영렬 강사를 초청한 이날 교육에는 14개 시군 회장과 부회장 50여명이 참여하여 양성평등의 개념과 중요성을 이해하고 농업 경영에서의 성평등 실천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농촌지역은 전통적인 성 역할의 고정관념이 뿌리 깊게 자리 잡고 있어 여성의 사회적, 경제적 참여가 제한되는 경우가 있는데 건전한 농촌공동체 발전을 위해서는 남성과 여성 모두 동등한 권리와 기회가 주어져야 함을 강조했다.

 

이날 교육생들은 여성 농업인들의 평등한 지위와 역할을 장려하고 남녀 모두가 공정하게 대우받는 성숙한 농촌사회 조성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이철규 전북자치도 농업정책과장은“올해 처음 시작한 농촌의 양성평등 교육을 통해 여성농업인들이 성차별에서 겪는 불편한 상황들이 개선이 되고 주체적으로 영농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농촌사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