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후보 “사회복지 종사자 대우 약속” , 사회복지 행정 5대 정책공약 발표

김동연 후보, “가장 약한 곳부터 덮치는 재난시기 묵묵히 자신의 손발 내어온 사회복지 종사자를 공공 필수인력으로 제대로 대우 받도록 해야한다”며 관련 공약 발표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24일 페이스북 메시지를 통해 ‘사회복지 행정 5대 정책 공약’을 발표했다. 공공 필수인력인 사회복지 종사자들의 처우를 개선하는 등 선도적 노력으로 지방정부의 사회복지 행정 모델을 구축하겠다는 포부다. 김 후보는 “윤석열 정부가 들어서면서 사회복지의 시장화, 사회복지 예산 감축, 선별적 복지로의 후퇴 가능성 등 사회복지 종사자‧당사자의 우려가 날로 커지고 있다”고 언급한 뒤, “경기도만은 사회복지 행정의 기반을 지켜내고, 나아가 지방정부의 사회복지 행정 모델을 선도적으로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복지가 사회 공동체 유지에 필수적인 영역인 만큼, 사회복지 종사자들 또한 공공 필수인력으로 제대로 대우 받도록 해야 한다”며 이를 실현하기 위한 김동연표 사회복지 행정 5대 공약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먼저, 경기도형 ‘사회복지 종사자 표준임금체계’를 도입해 사회복지 종사자들의 임금 격차를 해소하고 공정하게 대우하겠다고 밝혔다. 같은 직무라 하더라도 지역‧시설 유형‧소관부서 등에 따라 제각각인 인건비 지급 기준 등은 해당 분야에서 꾸준히 문제로 제기되어 오던 부분이다. 상이한 임금체계는 그 자체의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