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9 (월)

  • 맑음동두천 9.7℃
  • 맑음강릉 13.5℃
  • 맑음서울 13.3℃
  • 구름조금대전 10.0℃
  • 구름조금대구 10.3℃
  • 흐림울산 11.9℃
  • 구름많음광주 12.3℃
  • 흐림부산 15.3℃
  • 구름많음고창 9.1℃
  • 흐림제주 16.3℃
  • 맑음강화 14.6℃
  • 구름조금보은 5.4℃
  • 구름많음금산 6.5℃
  • 구름많음강진군 11.2℃
  • 구름많음경주시 8.1℃
  • 흐림거제 13.2℃
기상청 제공

종합

이재명, 獨 베를린시장에 '소녀상 철거 철회' 공식 편지

이재명 지사, 베를린시장과 마테구청장에 서한 보내
"피해자 인권 소녀상 역사적 무게 숙고해 철회해달라

URL복사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독일 베를린시장과 미테구청장에게 현지 '평화의 소녀상' 철거 방침 철회를 요청하는 서한을 보냈다.

 

이재명 지사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서한문에서 "베를린시가 최근 한국과 독일 양국 시민들의 노력으로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대한 철거 방침을 밝힌 데 대해 대한민국 경기도민을 대표하는 경기도지사로서 우려를 표한다"면서 "만일 소녀상이 철거된다면 전쟁범죄와 성폭력의 야만적 역사를 교훈으로 남겨 항구적 평화를 정착시키고자 염원하는 한국인과 전 세계의 양심적 시민들에게 실망을 안겨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단 철거 명령은 법원 절차로 인해 보류됐지만 베를린시와 미테구의 입장에 변화가 있는 것은 아니기에 한국 국민들은 마음을 놓지 못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인권 회복을 위해 만든 조각상인 평화의 소녀상은 이미 수개월 전 베를린시 도시공간문화위원회 심사를 거쳐 공공부지에 설립됐다"며 "이같은 당국의 허가가 일본의 노골적 압력이 있은 뒤 번복되는 것은 독일과 오랜 친선우호 관계를 맺어온 한국인들에게 커다란 상처가 아닐 수 없다"고 강조했다.이재명 지사는 "소녀상을 꼭 한 번 찬찬히 살펴보시기 바란다. 소녀상의 거칠게 잘려나간 머리카락은 사랑하는 가족들과의 끊긴 인연을 드러낸다"며 "어깨 위의 작은 새는 결국 돌아오지 못한 영혼을 기리며 소녀상 옆의 빈자리는 미래세대에 대한 약속을 나타낸다. 소녀상의 어떤 면을 반일주의나 국수주의라 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사죄하지도 않는 과거를 청산할 길은 없다"며 "회복하지 못한 피해자들 인권과 소녀상의 역사적 무게를 숙고해 귀 당국의 철거 입장을 공식 철회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미테구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소녀상이 국제적인 전쟁 피해 여성 인권의 문제라는 점을 인정해 지난해 7월 설치를 허가했다. 그러나 지난달 말 제막식 이후 일본 측의 반발이 거세자 지난 7일 소녀상 설치를 주관한 현지 한국 관련 시민단체인 코리아협의회에 이날까지 철거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이후 코리아협의회가 소녀상 철거 명령에 대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내면서 철거는 일단 보류된 상태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