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경기도의회 장대석 의원, 온라인 농산물 직거래 '마켓경기' 운영 활성화

품목 수 부족, 배송 편의성 적은 마켓경기 운영체계 개선해 매출실적 제고해야

 

(정도일보)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장대석 의원(더불어민주당, 시흥2)은 21일 경기도농수산진흥원을 대상으로 열린 주요 업무보고에서 “타 지역에 비해 매출이 낮은 온라인 매장 마켓경기 활성화를 위해 문제점을 개선하고 연차별 매출목표를 설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3년 마켓경기 매출실적은 75억 원인데 반해 전남 ‘남도장터’는 이보다 8.6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마켓경기 매출이 저조한 이유는 품목 수가 부족하고 타 업체에 비해 2~3일이나 배송이 늦어 편의성이 낮기 때문이다.

 

2023년 농업소득이 949만 원으로 감소해 농가경영 위험이 심각한 현 실정에서 마켓경기 등과 같은 지역농산물 유통시스템은 농가 소득을 높이는 매우 중요한 기능을 담당해 왔다.

 

이에 따라 장 의원은 “지역농산물 매출실적을 높이기 위해서는 총제적인 관점에서 문제의식과 연차별 목표설정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하며 “마켓경기가 2024년에도 정량목표 없이 사업을 추진한다면 연말에 다시 같은 문제가 되풀이 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장 의원이 질의한 매출이 낮은 이유에 대해서 진흥원에서는 예산과 홍보의 부족을 원인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향후 개선 사항을 검토하고 계획 수립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