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청주시립무용단, 설 명절 특별공연 ‘2024 첫날’ 성료

10일 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귀성객과 시민 위해 전석 무료로 공연 진행

 

(정도일보) 청주시는 민족대명절 설을 맞아 지난 10일 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펼쳐진 청주시립무용단 기획공연 ‘2024 첫날’이 뜨거운 열기 속에 막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명절을 맞아 고향을 찾은 귀성객과 청주시민을 위해 전석 무료로 진행됐다.

 

공연은 우리 전통춤의 격조와 품격을 느낄 수 있는 5개의 무대로 구성됐다.

 

지도위원 김지성(예술감독 겸 상임안무자 직무대행)의 안무로‘화조풍월’을 선보이고 이세이(수석단원)와 박정한(차석단원)의 창작무용 ‘첫날’로 고품격 춤사위를 선사했다.

 

또한, 여성 무용수가 노란 저고리와 파란색 치마를 입고 춘 경남 무형문화재 ‘진주교방굿거리춤’으로 흥과 멋을 더했으며, 선비들의 내면세계를 표현한 이매방의 ‘사풍정감’으로 고고한 춤사위를 엿볼 수 있었다.

 

마지막 공연 ‘쟁강춤’은 손목에 쟁강쟁강 소리를 내는 쇠팔찌를 걸고 경쾌한 리듬에 맞추어 추는 춤으로 청주시민들의 활기찬 한 해를 기원하는 뜻깊은 무대가 됐다.

 

청주시립교향악단(현악 5중주)과 청주시립합창단(Three Tenor)도 출연해 다양한 기획과 콜라보 공연으로 큰 박수 갈채를 받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1,200여석의 사전 예매가 매진됐고 그 이후에도 티켓 문의가 많아 명절 공연에 대한 관심도가 높음을 느꼈다”며, “명절을 맞아 무용단이 열심히 준비한 공연에 많은 분들이 찾아 주셔서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좋은 공연으로 청주시민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