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김동연 “팬데믹과 경제위기 한 몸처럼 같이 덮칠 것. 경각심과 위기의식 가져야”

“취약계층에 대한 선제적 대응 필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협업”도 강조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취임 후 처음으로 31개 시군과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한 적극적 대처와 연대를 당부했다. 김 지사는 특히 팬데믹과 경제위기가 합쳐지면서 정말 힘든 어려움이 올 것 같다며 경각심과 위기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13일 경기도청에서 코로나19 시군 연계 영상회의를 열고 “역사적으로 보면 감염병 세계적 대유행이 왔을 때 반드시 경제적 위기와 연결이 됐지만, 이번 경우는 좀 다르게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동연 지사는 이어 “사실 팬데믹 이전에 이미 경기침체기에 들어섰다고 본다. 이번 위기는 (팬데믹과 경제위기가) 인과관계가 아니라 한 몸처럼 같이 덮칠 것”이라며 “코로나19가 계속해서 확산된다면 침체된 경기에 여러 가지 경제적 어려움이 더해지면서 정말 힘든 어려움이 올 것 같다. 그것이 지난 인수위 때 민생대책 빨리 만들자는 이유였다”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또 “이 터널이 쉽게 안 끝날 것”이라고 진단하며 “특히 취약계층 위주로 상당한 어려움이 있을 것이다. 경기도만이라도 좀 더 경각심과 위기의식 가지고 같이 대처했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동연 지사는 이날 앞서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 참석해 “이미 인수위 단계부터 비상경제 대응 민생 안정을 위한 전담조직(TF)이 가동됐고 종합계획을 수립했는데, 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데 대한 선제적 조치”라며 “비상경제 대응을 위한 수많은 과제를 마련해서 체감도 높은 분야 중심으로 지금 준비하고 있고, 시행하고 있다. 중앙정부 차원에서도 이와 같은 취약계층에 대한 선제적 대응에 대한 신경을 써주시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또 “경기도는 재유행에 대비한 대응 체계를 구축하는 데 역점을 둘 생각이다. 시설·장비·인력을 재정비할 것”이라며 “확진자 진료, 검사, 먹는 치료제 모두 가능한 논스톱 기관을 확보하는 등 신속한 의료대응 체계와 코로나 전담 조직을 새롭게 재정비하고 감염취약시설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경기도는 현재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코로나19 검사·진료·처방을 일괄적으로 수행하는 ‘원스톱(One-Stop) 진료기관’과 코로나19 전담 치료병상을 계속해서 확보하는 한편 경기도 감염병 대응 민관협의체 구성, 4차 접종률 제고 등을 추진하고 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