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6 (일)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5.1℃
  • 맑음서울 -0.1℃
  • 맑음대전 2.7℃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8.2℃
  • 구름많음광주 2.0℃
  • 맑음부산 9.7℃
  • 흐림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6.4℃
  • 맑음강화 -0.6℃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2.0℃
  • 구름많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종합

현행 거리두기 내달 6일까지…모임 4인에서 6인까지

김 총리 "고향방문, 친지·가족 모임 자제 요청“

URL복사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14일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3주간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오는 17일부터 내달 6일까지 3주 동안 '사적모임 제한인원을 기존 4인에서 6인으로 늘리고 식당·카페 등 영업시간은 그대로 9시로 제한하기로 했다.

 

김 총리는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심사숙고한 결과 앞으로 3주간,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그대로 유지하고자 한다"며 "다만 오랜 기간 지속된 방역강화 조치로 인한 고통을 감안해 사적모임 인원 제한만 4인에서 6인까지로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거리두기는 오는 17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적용된다.

 

지난 9일 서울 시내 한 백화점 입구에서 시민들이 전자출입명부 QR코드를 찍고 있다. 황진환 기자김 총리는 "방역지표가 다소 호전되는 모습이지만 확진자가 더 이상 줄지 않고 있고 전국적 이동과 접촉이 이루어지는 설 연휴가 2주 앞으로 다가온 상황"이라며 "지난주부터는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이 빨라지면서 이틀 전에는 국내 확진자의 20%를 차지하는 등 우세종화를 눈앞에 두고 있다"며 현행 거리두기를 유지한 배경을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설 연휴도 고향 방문, 가족·친지와의 만남과 모임을 자제해 주실 것을 다시 요청드리게 됐다"며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희망의 봄을 기약하면서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다시 한번 방역 참여와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