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9 (목)

  • 흐림동두천 4.9℃
  • 구름많음강릉 8.6℃
  • 흐림서울 7.3℃
  • 구름많음대전 6.4℃
  • 구름많음대구 8.0℃
  • 흐림울산 10.9℃
  • 구름많음광주 9.6℃
  • 구름많음부산 11.8℃
  • 구름많음고창 10.7℃
  • 구름많음제주 13.0℃
  • 흐림강화 7.2℃
  • 구름많음보은 2.3℃
  • 구름많음금산 2.8℃
  • 구름많음강진군 7.3℃
  • 흐림경주시 7.7℃
  • 흐림거제 9.8℃
기상청 제공

종합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충주시 ASF․AI 방역현장 점검

URL복사

 

(정도일보) 충북도는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이 11월 25일 충주시 조류인플루엔자(AI)·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현장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충주시는 11월 19일 단양 대잠리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 폐사체 ASF 검출지점과 8.3㎞ 떨어진 곳에 양돈농가 1호가 소재해 있다.


또한 지난 2~3월 동안 고병원성 AI가 3차례 발생한 이후 추가 발생은 없으나, 음성군 1차 메추리 발생농장과 10㎞경계에 거의 맞닿아 있고 지난 11월 4일 충주시에 서식중인 철새 분변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비록 저병원성이긴 하나 H5N3형 AI 항원이 검출되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김 장관은 이날 충주시의 AI,ASF 방역대응상황을 점검하고 대표적인 소류지인 월상늪지를 방문해 인근도로 및 주변농가 진입로 등에 대한 소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야생조류로부터 가금농장으로 바이러스 유입이 되지 않도록 철새서식지 주변에 대한 소독을 철저히 실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자리에는 충청북도 서승우 행정부지사가 함께해 충북도의 방역대책을 설명했으며, 양돈 및 가금관련 종사자에게 최근 도에서 고병원성 AI와 야생멧돼지 ASF가 동시에 발생하고 있는 만큼 추가 확산방지를 위해 가축방역 관련 행정명령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하고 양돈농가 8대 방역시설을 조기에 설치해 줄 것을 거듭 강조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