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말씀과 큐티] 열왕기하 25장, 가져야만 알 수 있는 것

 

 


열왕기하 25장은 유다 왕 시드기야 때에 결국 남왕국 유다가 바벨론 군대에게 멸망당하여 성전과 궁전이 불타고 백성들이 바벨론 땅으로 잡혀가는 장면이다. 덧붙여 이전에 포로로 잡혀갔던 여호야긴 왕의 석방 기사가 소개된다. 

 

[예루살렘의 멸망]
1 시드기야 제구년 열째 달 십일에 바벨론의 왕 느부갓네살이 그의 모든 군대를 거느리고 예루살렘을 치러 올라와서 그 성에 대하여 진을 치고 주위에 토성을 쌓으매
2 그 성이 시드기야 왕 제십일년까지 포위되었더라
3 그 해 넷째 달 구일에 성 중에 기근이 심하여 그 땅 백성의 양식이 떨어졌더라
4 그 성벽이 파괴되매 모든 군사가 밤중에 두 성벽 사이 왕의 동산 곁문 길로 도망하여 갈대아인들이 그 성읍을 에워쌌으므로 그가 아라바 길로 가더니
5 갈대아 군대가 그 왕을 뒤쫓아가서 여리고 평지에서 그를 따라 잡으매 왕의 모든 군대가 그를 떠나 흩어진지라
6 그들이 왕을 사로잡아 그를 립나에 있는 바벨론 왕에게로 끌고 가매 그들이 그를 심문하니라
7 그들이 시드기야의 아들들을 그의 눈앞에서 죽이고 시드기야의 두 눈을 빼고 놋 사슬로 그를 결박하여 바벨론으로 끌고 갔더라
[성전 붕괴]
8 ○바벨론 왕 느부갓네살의 열아홉째 해 오월 칠일에 바벨론 왕의 신복 시위대장 느부사라단이 예루살렘에 이르러
9 여호와의 성전과 왕궁을 불사르고 예루살렘의 모든 집을 귀인의 집까지 불살랐으며
10 시위대장에게 속한 갈대아 온 군대가 예루살렘 주위의 성벽을 헐었으며
11 성 중에 남아 있는 백성과 바벨론 왕에게 항복한 자들과 무리 중 남은 자는 시위대장 느부사라단이 모두 사로잡아 가고
12 시위대장이 그 땅의 비천한 자를 남겨 두어 포도원을 다스리는 자와 농부가 되게 하였더라
13 ○갈대아 사람이 또 여호와의 성전의 두 놋 기둥과 받침들과 여호와의 성전의 놋 바다를 깨뜨려 그 놋을 바벨론으로 가져가고
14 또 가마들과 부삽들과 부집게들과 숟가락들과 섬길 때에 쓰는 모든 놋그릇을 다 가져갔으며
15 시위대장이 또 불 옮기는 그릇들과 주발들 곧 금으로 만든 것이나 은으로 만든 것이나 모두 가져갔으며
16 또 솔로몬이 여호와의 성전을 위하여 만든 두 기둥과 한 바다와 받침들을 가져갔는데 이 모든 기구의 놋 무게를 헤아릴 수 없었으니
17 그 한 기둥은 높이가 열여덟 규빗이요 그 꼭대기에 놋 머리가 있어 높이가 세 규빗이요 그 머리에 둘린 그물과 석류가 다 놋이라 다른 기둥의 장식과 그물도 이와 같았더라
[유다 백성이 바벨론으로 사로잡혀 가다]
18 ○시위대장이 대제사장 스라야와 부제사장 스바냐와 성전 문지기 세 사람을 사로잡고
19 또 성 중에서 사람을 사로잡았으니 곧 군사를 거느린 내시 한 사람과 또 성 중에서 만난 바 왕의 시종 다섯 사람과 백성을 징집하는 장관의 서기관 한 사람과 성 중에서 만난 바 백성 육십 명이라
20 시위대장 느부사라단이 그들을 사로잡아 가지고 립나 바벨론 왕에게 나아가매
21 바벨론 왕이 하맛 땅 립나에서 다 쳐죽였더라 이와 같이 유다가 사로잡혀 본토에서 떠났더라
[유다 지도자 그달리야]
22 ○유다 땅에 머물러 있는 백성은 곧 바벨론 왕 느부갓네살이 남긴 자라 왕이 사반의 손자 아히감의 아들 그달리야가 관할하게 하였더라
23 모든 군대 지휘관과 그를 따르는 자가 바벨론 왕이 그달리야를 지도자로 삼았다 함을 듣고 이에 느다니야의 아들 이스마엘과 가레아의 아들 요하난과 느도바 사람 단후멧의 아들 스라야와 마아가 사람의 아들 야아사니야와 그를 따르는 사람이 모두 미스바로 가서 그달리야에게 나아가매
24 그달리야가 그들과 그를 따르는 군사들에게 맹세하여 이르되 너희는 갈대아 인을 섬기기를 두려워하지 말고 이 땅에 살며 바벨론 왕을 섬기라 그리하면 너희가 평안하리라 하니라
25 칠월에 왕족 엘리사마의 손자 느다니야의 아들 이스마엘이 부하 열 명을 거느리고 와서 그달리야를 쳐서 죽이고 또 그와 함께 미스바에 있는 유다 사람과 갈대아 사람을 죽인지라
26 노소를 막론하고 백성과 군대 장관들이 다 일어나서 애굽으로 갔으니 이는 갈대아 사람을 두려워함이었더라
[여호야긴이 석방되다]
27 ○유다의 왕 여호야긴이 사로잡혀 간 지 삼십칠 년 곧 바벨론의 왕 에윌므로닥이 즉위한 원년 십이월 그 달 이십칠일에 유다의 왕 여호야긴을 옥에서 내놓아 그 머리를 들게 하고
28 그에게 좋게 말하고 그의 지위를 바벨론에 그와 함께 있는 모든 왕의 지위보다 높이고
29 그 죄수의 의복을 벗게 하고 그의 일평생에 항상 왕의 앞에서 양식을 먹게 하였고
30 그가 쓸 것은 날마다 왕에게서 받는 양이 있어서 종신토록 끊이지 아니하였더라

 


가져야만 알 수 있는 것  
"만일 너희가 믿음이 있고 의심하지 아니하면 이 무화과나무에게 된 이런 일만 할 뿐 아니라 이 산더러 들려 바다에 던져지라 하여도 될 것이요" -마태복음 21장21절

 

재즈의 대가 듀크 엘링턴에게 어떤 기자가 리듬의 정의가 무엇인지 물었습니다. “당신의 재즈를 듣다보면 즉흥 연주임에도 다른 세션들과 리듬이 어긋나지 않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리듬을 잃지 않는 비결이 있나요?” 듀크 엘링턴은 이 질문에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물론 비결은 있습니다. 리듬이 무엇인지를 알면 되지요. 당신이 리듬이 뭔지 알고 있다면 설명할 필요가 없고, 만약 진짜 리듬이 뭔지 모른다면 설명을 한다 해도 도움이 안 됩니다.”

 

비전에 관한 연구를 하던 한 작가가 많은 명사들을 찾아다녔는데 그중에 한 목사님은 비전을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고 합니다. “보이지 않는 것을 보며, 그것을 보이게 만드는 것.”

 

성경은 믿음조차 하나님의 은혜로 가능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믿음은 지식이나 논리, 토론이 아닌 그야말로 하나님을 경험하는 것으로만 얻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믿음을 가진 사람들은 삶이 변화되고 참된 기쁨을 누립니다. 이 기쁨으로 변화된 성도들로 인해 세상 사람들은 보이지 않는 믿음이 무엇인지 보며, 그 믿음으로 인해 하나님을 알게 됩니다. 참된 믿음을 구하고, 그 믿음으로 인해 세상에서 하나님을 전하는 변화된 삶을 사십시오. 말이 아닌 행동으로 믿음을 전합시다.

 

"주님! 복음이 전해지는 삶으로 변화되는 은혜를 부어 주소서.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