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말씀과 큐티] 요한계시록 21장, 은혜를 베푼 이유  

 

 


요한계시록 21장은 옛 질서가 사라지고 복되고 영광스런 새 하늘과 새 땅이 도래하는 장면과 그곳의 도성인 거룩한 성 새 예루살렘에 대하여 세밀한 묘사가 언급된 부분이다.


[새 하늘과 새 땅]
1 또 내가 새 하늘과 새 땅을 보니 처음 하늘과 처음 땅이 없어졌고 바다도 다시 있지 않더라
2 또 내가 보매 거룩한 성 새 예루살렘이 하나님께로부터 하늘에서 내려오니 그 준비한 것이 신부가 남편을 위하여 단장한 것 같더라
3 내가 들으니 보좌에서 큰 음성이 나서 이르되 보라 하나님의 장막이 사람들과 함께 있으매 하나님이 그들과 함께 계시리니 그들은 하나님의 백성이 되고 하나님은 친히 그들과 함께 계셔서
4 모든 눈물을 그 눈에서 닦아 주시니 다시는 사망이 없고 애통하는 것이나 곡하는 것이나 아픈 것이 다시 있지 아니하리니 처음 것들이 다 지나갔음이러라
5 보좌에 앉으신 이가 이르시되 보라 내가 만물을 새롭게 하노라 하시고 또 이르시되 이 말은 신실하고 참되니 기록하라 하시고
6 또 내게 말씀하시되 이루었도다 나는 알파와 오메가요 처음과 마지막이라 내가 생명수 샘물을 목마른 자에게 값없이 주리니
7 이기는 자는 이것들을 상속으로 받으리라 나는 그의 하나님이 되고 그는 내 아들이 되리라
8 그러나 두려워하는 자들과 믿지 아니하는 자들과 흉악한 자들과 살인자들과 음행하는 자들과 점술가들과 우상 숭배자들과 거짓말하는 모든 자들은 불과 유황으로 타는 못에 던져지리니 이것이 둘째 사망이라
[새 예루살렘]
9 ○일곱 대접을 가지고 마지막 일곱 재앙을 담은 일곱 천사 중 하나가 나아와서 내게 말하여 이르되 이리 오라 내가 신부 곧 어린 양의 아내를 네게 보이리라 하고
10 성령으로 나를 데리고 크고 높은 산으로 올라가 하나님께로부터 하늘에서 내려오는 거룩한 성 예루살렘을 보이니
11 하나님의 영광이 있어 그 성의 빛이 지극히 귀한 보석 같고 벽옥과 수정 같이 맑더라
12 크고 높은 성곽이 있고 열두 문이 있는데 문에 열두 천사가 있고 그 문들 위에 이름을 썼으니 이스라엘 자손 열두 지파의 이름들이라
13 동쪽에 세 문, 북쪽에 세 문, 남쪽에 세 문, 서쪽에 세 문이니
14 그 성의 성곽에는 열두 기초석이 있고 그 위에는 어린 양의 열두 사도의 열두 이름이 있더라
15 내게 말하는 자가 그 성과 그 문들과 성곽을 측량하려고 금 갈대 자를 가졌더라
16 그 성은 네모가 반듯하여 길이와 너비가 같은지라 그 갈대 자로 그 성을 측량하니 만 이천 스다디온이요 길이와 너비와 높이가 같더라
17 그 성곽을 측량하매 백사십사 규빗이니 사람의 측량 곧 천사의 측량이라
18 그 성곽은 벽옥으로 쌓였고 그 성은 정금인데 맑은 유리 같더라
19 그 성의 성곽의 기초석은 각색 보석으로 꾸몄는데 첫째 기초석은 벽옥이요 둘째는 남보석이요 셋째는 옥수요 넷째는 녹보석이요
20 다섯째는 홍마노요 여섯째는 홍보석이요 일곱째는 황옥이요 여덟째는 녹옥이요 아홉째는 담황옥이요 열째는 비취옥이요 열한째는 청옥이요 열두째는 자수정이라
21 그 열두 문은 열두 진주니 각 문마다 한 개의 진주로 되어 있고 성의 길은 맑은 유리 같은 정금이더라
22 성 안에서 내가 성전을 보지 못하였으니 이는 주 하나님 곧 전능하신 이와 및 어린 양이 그 성전이심이라
23 그 성은 해나 달의 비침이 쓸 데 없으니 이는 하나님의 영광이 비치고 어린 양이 그 등불이 되심이라
24 만국이 그 빛 가운데로 다니고 땅의 왕들이 자기 영광을 가지고 그리로 들어가리라
25 낮에 성문들을 도무지 닫지 아니하리니 거기에는 밤이 없음이라
26 사람들이 만국의 영광과 존귀를 가지고 그리로 들어가겠고
27 무엇이든지 속된 것이나 가증한 일 또는 거짓말하는 자는 결코 그리로 들어가지 못하되 오직 어린 양의 생명책에 기록된 자들만 들어가리라


 

은혜를 베푼 이유  
마틴 루터 킹 목사님의 모교이기도 한 미국 조지아주의 모어하우스 대학의 졸업식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월가의 유명한 억만장자 로버트 스미스 회장이 400여 명의 졸업생을 앞에 두고 축사를 하고 있었습니다. 좋은 내용의 축사였지만 학생들은 아무런 흥미가 없었고 시간이 길어지자 조는 학생들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로버트 회장의 마지막 한마디를 들은 졸업생 전원은 귀를 의심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로버트 회장이 졸업생 전원의 학자금을 갚아주겠다고 말했기 때문입니다. 

 

“미국의 대학생들이 과도한 학자금으로 고통받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제가 여러분의 학자금을 모두 갚아드리겠습니다. 대신 한 가지 조건이 있습니다. 학자금 걱정을 덜게 된 대신 여러분의 재능을 사회를 위해 사용해주십시오.” 400여 명의 학자금은 우리 돈으로 478억 원이나 되는 거금이지만 사회에 공헌하는 사람들을 길러내기 위해 로버트 회장은 이 같은 결심을 했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우리를 구원하신 주님은 동일한 은혜의 복음을 다른 사람에게 전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주님의 은혜에 정말로 감사하고 있다면 구원의 감격을 잊지 말고 전파하십시오. 주님으로 인해 변화된 나의 삶을 주변 사람들에게 전합시다.

 

"주님! 죽음에서 구원하신 은혜에 감격하는 삶을 살게 하소서.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