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말씀과 큐티] 로마서 5장, 서로를 축복하라

URL복사

 

 


로마서 5장에서 바울은 먼저 의롭다 하심을 받은 사람의 거룩한 유익에 대해 논한다. 이후 옛 인류의 조상 아담과 새 인류의 조상 그리스로들 대비시켜 '대표의 원리'를 설명한다. 
 
[의롭다 하심을 받은 사람의 삶]
1 그러므로 우리가 믿음으로 의롭다 하심을 받았으니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과 화평을 누리자
2 또한 그로 말미암아 우리가 믿음으로 서 있는 이 은혜에 들어감을 얻었으며 하나님의 영광을 바라고 즐거워하느니라
3 다만 이뿐 아니라 우리가 환난 중에도 즐거워하나니 이는 환난은 인내를,
4 인내는 연단을, 연단은 소망을 이루는 줄 앎이로다
5 소망이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아니함은 우리에게 주신 성령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 마음에 부은 바 됨이니
6 우리가 아직 연약할 때에 기약대로 그리스도께서 경건하지 않은 자를 위하여 죽으셨도다
7 의인을 위하여 죽는 자가 쉽지 않고 선인을 위하여 용감히 죽는 자가 혹 있거니와
8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
9 그러면 이제 우리가 그의 피로 말미암아 의롭다 하심을 받았으니 더욱 그로 말미암아 진노하심에서 구원을 받을 것이니
10 곧 우리가 원수 되었을 때에 그의 아들의 죽으심으로 말미암아 하나님과 화목하게 되었은즉 화목하게 된 자로서는 더욱 그의 살아나심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받을 것이니라
11 그뿐 아니라 이제 우리로 화목하게 하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 안에서 또한 즐거워하느니라
[아담과 그리스도]
12 ○그러므로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죄가 세상에 들어오고 죄로 말미암아 사망이 들어왔나니 이와 같이 모든 사람이 죄를 지었으므로 사망이 모든 사람에게 이르렀느니라
13 죄가 율법 있기 전에도 세상에 있었으나 율법이 없었을 때에는 죄를 죄로 여기지 아니하였느니라
14 그러나 아담으로부터 모세까지 아담의 범죄와 같은 죄를 짓지 아니한 자들까지도 사망이 왕 노릇 하였나니 아담은 오실 자의 모형이라
15 그러나 이 은사는 그 범죄와 같지 아니하니 곧 한 사람의 범죄를 인하여 많은 사람이 죽었은즉 더욱 하나님의 은혜와 또한 한 사람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로 말미암은 선물은 많은 사람에게 넘쳤느니라
16 또 이 선물은 범죄한 한 사람으로 말미암은 것과 같지 아니하니 심판은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정죄에 이르렀으나 은사는 많은 범죄로 말미암아 의롭다 하심에 이름이니라
17 한 사람의 범죄로 말미암아 사망이 그 한 사람을 통하여 왕 노릇 하였은즉 더욱 은혜와 의의 선물을 넘치게 받는 자들은 한 분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생명 안에서 왕 노릇 하리로다
18 그런즉 한 범죄로 많은 사람이 정죄에 이른 것 같이 한 의로운 행위로 말미암아 많은 사람이 의롭다 하심을 받아 생명에 이르렀느니라
19 한 사람이 순종하지 아니함으로 많은 사람이 죄인 된 것 같이 한 사람이 순종하심으로 많은 사람이 의인이 되리라
20 율법이 들어온 것은 범죄를 더하게 하려 함이라 그러나 죄가 더한 곳에 은혜가 더욱 넘쳤나니
21 이는 죄가 사망 안에서 왕 노릇 한 것 같이 은혜도 또한 의로 말미암아 왕 노릇 하여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영생에 이르게 하려 함이라

 

 


서로를 축복하라 
"여호와의 이름으로 오는 자가 복이 있음이여 우리가 여호와의 집에서 너희를 축복하였도다" -시편 118장26절

 

영국 전역에 복음이 불길처럼 퍼지고 있던 당시 런던에는 영국을 대표하는 세 명의 목회자가 계셨습니다. F.B. 마이어, 찰스 스펄전, 캠벨 모건이었는데 세 사람의 사이는 나쁘지 않았지만 교인들은 은근히 파를 나누어 서로의 목회자를 자랑했습니다.

 

하루는 마이어가 어떤 모임에서 스펄전의 설교와 모건의 리더십에 대한 칭찬을 듣고는 질투심이 생겼습니다. 목사님은 마음속의 시기와 질투를 없애 달라고 매일 뜨겁게 기도했는데 하나님은 다음과 같은 감동을 주셨습니다. ‘질투를 없애 달라고 기도하지 말고 그들을 축복해라.’ 마이어 목사님은 그날 이후로 질투가 아닌 축복에 집중했습니다.

 

공식적인 예배자리에서도 공공연히 다른 목사님들을 위해 기도하자 마이어 목사님은 넓은 아량과 배포를 가진 주님의 종으로 존경을 받았고, 세 목회자 사이의 첨예한 긴장도 해소되어 오로지 영국의 복음화에 온 힘을 집중하며 큰 쓰임을 받았습니다.

 

시기와 질투는 마귀의 방법이며 겸손과 축복은 하나님의 방법입니다. 하나님께 쓰임 받는 사람들을 위해 더욱 뜨겁게 기도하며 축복함으로 동일한 은혜가 나에게도 임하기를 바라십시오. 내가 가장 싫어하고 질투하는 사람을 위해 오히려 축복의 기도를 합시다.

 

"주님! 부정적인 감정과 느낌이 아닌 성령의 열매에 집중하게 하소서. 아멘!"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