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전주대 수호신 진선준, 대담함이 빛나다

URL복사

 

(정도일보) 길고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은 것은 전주대 골키퍼 진선준의 대담함 덕분이었다.


전주대는 19일 오후 통영산양스포츠파크 2구장에서 열린 중앙대와의 제18회 1, 2학년 대학축구대회 4강전에서 정규시간을 1-1로 마친 뒤 승부차기에서 7-6으로 승리하며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승리의 수훈갑은 단연 골키퍼 진선준이었다. FC서울 U-18(서울오산고) 출신으로 올해 3학년이 된 진선준은 경기 내내 집중력을 잃지 않으며 수비라인을 리드했고 결정적인 위기에서 선방을 펼치며 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진선준의 진가는 승부차기에서 빛을 발했다. 그는 중앙대 두 번째 키커인 김대현이 왼쪽으로 찬 슈팅을 몸을 날라 막아냈고 여덟 번째 키커인 윤진서가 가운데로 툭 찬 슈팅도 거침없이 막아내며 팀의 7-6 승리를 이끌었다. 빠른 판단에 민첩한 움직임, 대담한 멘탈로 팀의 수호신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진선준은 경기 후 “힘든 경기를 예상했고 실제로도 경기가 힘들게 진행됐지만 동료들을 믿고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으려고 했다. 동료들이 잘해준 덕분에 결승 진출이라는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었다”고 밝혔다.


승부차기에서 보인 대담한 모습은 진선준이 가진 최고의 능력이다. 전주대는 이날 네 번째 키커까지 4-3으로 앞서갔고, 한 골만 더 넣으면 일찍 승부를 마감할 수 있었지만 다섯 번째 키커인 이준영이 실축하는 바람에 승부를 계속 이어가야 했다.


자칫 골키퍼로서 흔들릴 수도 있었던 상황이었지만 진선준은 침착함을 잃지 않았다. 그는 “중학교와 고등학교 때부터 승부차기 하나는 자신 있었다. 승부가 계속 이어졌음에도 흔들리지 않았다. 동료들이 넣어줄 것이라 믿었다. 한 번은 반드시 선방할 것이라고 확신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U리그 왕중왕전에서 우승한 이후 전주대는 팀 전체에 위닝 멘탈리티가 심어졌다. 누구를 만나도 승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다. 진선준도 이를 체감하고 있다. 그는 “우리 팀은 상대보다 항상 한 발짝 더 뛰는 것이 장점이다. 기술도 좋고 힘도 가지고 있어서 다른 팀이 우리를 만나면 쉽지 않게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레스터시티FC의 골키퍼 카스퍼 슈마이켈이 롤모델인 진선준은 21일 열리는 상지대와의 결승전에서도 흥분하지 않고 담대하게 임하겠다는 각오다. 그는 “지난해 U리그 왕중왕전에서 우승을 한번 해본 것이 큰 도움이 된다. 지금처럼 동료들과 한마음 한뜻으로 임한다면 1, 2학년 대회에서도 충분히 우승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