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목)

  • 흐림동두천 22.3℃
  • 흐림강릉 21.4℃
  • 흐림서울 24.1℃
  • 흐림대전 24.3℃
  • 흐림대구 20.4℃
  • 흐림울산 19.6℃
  • 흐림광주 24.9℃
  • 흐림부산 21.7℃
  • 흐림고창 24.3℃
  • 흐림제주 21.4℃
  • 흐림강화 23.1℃
  • 구름많음보은 22.4℃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5.5℃
  • 흐림경주시 19.3℃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경기

YSP 토크콘서트, “통일은 청년에게 기회, 남북교류와 협력으로 물꼬 이어가야"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탈북 유튜버 강나라 등 통일한반도 필요성 피력

URL복사

 


[정도일보 최창일 기자] MZ세대 학생들이 모여 세계평화청년학생연합과 함께 "통일은 청년에게 기회이며 청년의 관심과 의지로부터 비롯된다"는 취지의 '아무튼 통일!, 청년 통일 토크콘서트'가 개최됐다.

 

10일 서울 종로에서 통일에 대한 청년들의 진솔한 의견을 경청해 대중적 통일운동의 여론 환기하기 위한 'YSP 토크콘서트'가 열렸다. 이 행사에는 유명 방송인 독일 출신의 다니엘과 10대들의 인플루언서로 통하는 탈북 유튜버 강나라가 패널로 참석했으며, 전국 청년대학생 600여 명이 비대면 방식으로 함께 했다.

 

이날 방송인 다니엘은 “남북한 모두가 평화로운 한반도, 밝은 미래를 원한다.”며 “통일을 위해 남북간의 문화교류가 가장 먼저이고, 남한의 사회통합과 냉전적 사고와 선입견을 벗어나 북한에 대한 관심이 우선되어야 할 것이다”며 입장을 피력했다.

 

 

탈북 유튜버 강나라는 “평화를 반대하는 청년은 없을 것”이라며 “개인적으로 북에 있을 당시 전쟁에 대한 공포를 체험해봤던 경험자로서 남북통일과 한반도 안정은 청년의 삶에 직접적 영향을 준다”며 통일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토크콘서트는 통일강의를 듣고 참석자와 패널들간 리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강의는 주관사 (사)세계평화청년학생연합(YSP)이 국내 청년들의 통일에 대한 여론을 수렴하여 자체 개발한 교재로 이뤄졌다.

 

이날 강사로 나선 YSP 이성철 팀장은 “작은 행동이 전체 시스템을 바꾼다”라며 “청년들의 평화를 위한 작은 실천은 통일을 위한 기폭제로 작용할 것”며 청년 통일 운동에 대한 관심을 호소했다.

 

주관사 관계자는 “독일통일 사례와 남북 유경험자 스토리텔링을 통해 청년에게 통일의 비전을 제시”하여 “시민사회계가 앞장서 남북교류를 위한 대중적 공감대 형성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행사 관계자는 “독일통일 사례와 남북 유경험자 스토리텔링을 통해 청년에게 통일의 비전을 제시해 시민사회계가 앞장서 남북교류를 위한 대중적 공감대 형성을 기대한다”며 "오늘과 같은 콘서트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청년들의 통일인식 개선에 기여하고 민간단위 남북교류사업을 연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YSP는 북핵 한반도 위기가 한창이던 1990년대 김일성 종합대학교를 포함 중국 북경,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총 다섯 차례에 걸쳐 남북청년세미나를 개최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