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
  • 흐림강릉 25.6℃
  • 서울 19.7℃
  • 흐림대전 21.3℃
  • 박무대구 21.0℃
  • 박무울산 20.3℃
  • 흐림광주 20.4℃
  • 흐림부산 21.4℃
  • 흐림고창 21.1℃
  • 박무제주 21.9℃
  • 구름많음강화 18.7℃
  • 흐림보은 20.4℃
  • 흐림금산 21.0℃
  • 흐림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21.2℃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종합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 사과 "무거운 책임 통감, 피해 회복 노력"

감리자 현장 부재 논란에 “비상주 감리 계약”…철거 공사 재하도급 의혹은 부인

URL복사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이 광주학동4구역 재개발 사업지에 발생한 붕괴 사고에 사죄했다.

 

정 회장은 10일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이번 사고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드리며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의 피해 회복, 조속한 사고 수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런 사고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전사적인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권순호 대표이사는 “진상 규명은 관계 기관에 맡기고 회사는 사고 수습에 일단 초점을 맞추겠다”고 말했다.

 

논란이 되고 있는 감리자의 현장 부재에 대해서는 “감리업체는 재개발조합이 선정하게 돼 있고 철거 계획서에 따라 비상주 감리로 계약됐다”며 “사고 났을 때 감리자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 불거진 철거 공사 재하도급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권 대표는 “철거 공사를 맡은 한솔기업 외 재하도급은 주지 않았다”며 “법에 위배되기 때문에 재하도급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