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1 (토)

  • 구름조금동두천 9.3℃
  • 흐림강릉 10.5℃
  • 서울 10.4℃
  • 대전 10.4℃
  • 흐림대구 10.5℃
  • 흐림울산 10.6℃
  • 광주 9.0℃
  • 흐림부산 11.0℃
  • 흐림고창 9.4℃
  • 제주 13.3℃
  • 구름많음강화 10.0℃
  • 흐림보은 10.7℃
  • 흐림금산 9.4℃
  • 흐림강진군 9.9℃
  • 흐림경주시 10.6℃
  • 흐림거제 11.1℃
기상청 제공

종합

文, 日대사에 "오염수 방류 우려 크다"…해양법재판소 제소 지시

文대통령, 주한 일본대사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우려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제소 방안 적극 검토 지시

URL복사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만나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이보시 대사의 신임장 제정식 후 환담에서 “이 말씀을 안 드릴 수 없다”면서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지리적으로 가장 가깝고 바다를 공유한 한국의 우려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와 국민의 우려를 잘 알테니, 본국에 잘 전달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별도로 문 대통령은 청와대 내부회의에서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잠정 조치와 함께 제소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청와대 전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잠정 조치’란 국제해양법재판소가 최종 판단을 내릴 때까지 일본이 방류를 하지 못하도록 하는 일종의 가처분신청을 의미한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국제해양법재판소는 분쟁 당사자들의 이익을 보전하기 위해, 혹은 해양환경에 대한 중대한 손상을 막기 위해 이런 잠정 조치를 명령할 수 있다”면서 “법무비서관실이 오늘부터 구체적 검토를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미국과 IAEA(국제원자력기구)가 일본측의 방류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는 보도와 관련해 이 관계자는 “다른 나라의 입장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보인다”며 “다만 한국 정부는 다양한 대응 수단을 검토 중이다. 오늘 밝힌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검토 역시 그중 하나”라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