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6.4℃
  • 맑음서울 4.6℃
  • 안개대전 3.0℃
  • 박무대구 5.0℃
  • 흐림울산 8.3℃
  • 맑음광주 6.3℃
  • 부산 9.4℃
  • 흐림고창 4.4℃
  • 흐림제주 11.2℃
  • 맑음강화 1.2℃
  • 흐림보은 3.1℃
  • 흐림금산 3.1℃
  • 구름많음강진군 5.6℃
  • 구름많음경주시 6.6℃
  • 흐림거제 8.4℃
기상청 제공

종합

文대통령 "백신 이르면 다음달 접종…치료제도 가시권"

"코로나 조기에 극복해 국민 일상 되찾겠다"
"3차 재난지원금, 다음 주부터 지급"

URL복사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5일 문재인 대통령은 여민관 국무회의에서 “코로나 확산세가 정점을 지나 조금씩 억제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 고비를 잘 넘기면 다음달부터는 백신과 치료제를 통해 보다 본격적인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올해 첫 국무회의에서 “올해 코로나를 반드시 조기에 극복해 잃어버린 국민의 일상을 되찾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은 식약처의 허가 과정을 거쳐 이르면 다음달부터 접종을 시작할 수 있고, 국산 치료제 개발도 조건부사용 승인을 신청하는 등 가시권에 들어섰다”면서 “백신 치료제가 상용화되면 대한민국은 방역·백신·치료제 세 박자를 모두 갖춘 코로나 극복 모범국가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인한 불안한 민생을 안정시키는 것도 매우 시급한 과제”라면서 “코로나가 주는 고통의 무게는 결코 평등하지 않다. 정부는 이 고통의 무게를 함께 나누는 것에 최고의 우선순위를 두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주거안정 또한 중차대한 민생과제”라며 “투기수요 차단과 주택공급 확대, 임차인보호 강화라는 정부의 정책기조를 유지하면서 추가적으로 대책 수립에 주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혁신적이며 다양한 주택공급방안을 신속하게 마련하는데 역점을 둘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3차 확산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특수형태근로자(특고), 프리랜서 등 고용 취약계층에 9조3000억원을 지원하는 3차 재난지원금 지출안을 의결, 오는 11일부터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