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3 (일)

  • 구름많음동두천 17.4℃
  • 흐림강릉 15.9℃
  • 구름조금서울 18.9℃
  • 구름조금대전 19.4℃
  • 흐림대구 19.1℃
  • 구름많음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19.9℃
  • 흐림고창 19.6℃
  • 구름많음제주 22.8℃
  • 구름조금강화 18.8℃
  • 구름조금보은 18.0℃
  • 흐림금산 18.4℃
  • 구름많음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18.8℃
  • 구름많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종합

집값 상승세 진정되고 있다는 文대통령

"부동산시장 감독기구 설치 검토"
"세제강화 세계적 현상, 보유세 다른 나라보다 낮아, 투기시대 끝낼 것"

URL복사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그동안 정부가 취한 종합주택정책에 따라 효과가 나타나고 있으며 앞으로 이런 추세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부동산 시장 감독기구' 설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주택불안에 대해 정부와 여당은 전방위적인 대책을 마련했고 국회 입법까지 모두 마쳤다"며 최근의 대책에 대해 "주택·주거 정책의 종합판"이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불로소득을 환수하는 세제 개혁으로 투기수요를 차단했고, 주택시장으로 투기자금 유입을 막아 과열을 방지하는 조치를 취했다"며 "실수요자들을 위한 획기적인 공급대책을 마련했고 임차인의 권리를 대폭 강화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런 종합대책의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 과열 현상을 빚던 주택 시장이 안정화되고, 집값 상승세가 진정되는 양상을 보이기 시작했다"며 "앞으로 대책의 효과가 본격화되면 이런 추세가 더욱 가속화되리라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주택을 시장에만 맡겨두지 않고 세제를 강화하며 정부가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것은 세계의 일반적 현상"이라며 "이번 대책으로 보유세 부담을 높였지만 다른 나라보다는 낮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주요 선진국들은 일정한 예외 사유가 없는 경우 무제한 계약갱신 청구권을 적용하고 있고, 주요 도시에서는 표준임대료 등으로 상승폭을 제한하고 있다"며 "우리도 주택을 투기 대상이 아닌 복지 대상으로 변화시켜야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제도가 적지 않게 변화하며 국민의 불안이 크다. 정부는 국민께 이해를 구하고 현장에서 혼선이 없도록 계속 보완을 해나가겠다"며 "앞으로 중저가 1주택자에 대해서는 세금을 경감하는 대책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