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6 (수)

  • 흐림동두천 22.5℃
  • 구름많음강릉 27.3℃
  • 박무서울 24.2℃
  • 대전 22.3℃
  • 흐림대구 21.3℃
  • 흐림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3.5℃
  • 흐림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24.1℃
  • 흐림제주 25.2℃
  • 구름많음강화 22.4℃
  • 흐림보은 20.7℃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22.8℃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종합

부동산 민심 역풍에 靑 참모 일괄사표

여당서도 "여론 복구 어렵자 노영민 결단"
야당 "부동산 불패만 입증하고 떠나, 결국 집이 최고"

URL복사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수석비서관과 다주택 청와대 참모들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산하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이 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부동산 시장의 싸늘한 민심과 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에 따른 책임을 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사의를 밝힌 수석은 강기정 정무, 김조원 민정, 윤도한 국민소통, 김외숙 인사,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등 5명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사의 표명과 관련해 “최근 상황에 대해 종합적인 책임을 지겠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가 언급한 ‘최근 상황’에는 노 실장의 반포아파트와 김조원 수석의 ‘강남 2채’를 둘러싼 논란이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당초 지난 7월 말까지 참모들의 다주택 문제를 해소하겠다고 했으나 아직 8명의 참모가 다주택인 상태다. 전원이 사의를 밝혔다. 부동산 정책 실패 등으로 여론이 급격히 악화하자 인적 쇄신을 통한 국면 전환에 나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7일 브리핑에서 “노 실장과 비서실 수석비서관 다섯 명 전원이 오전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노 실장과 함께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등이 사표를 냈다.

 

문재인 정부 들어 비서실 전체가 사의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잇단 부동산 정책에도 집값이 급등하고 청와대 다주택 참모진의 주택 처분 과정에서 각종 논란이 불거진 것이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사의를 밝힌 6명 중 4명이 부동산 관련 구설에 오른 적이 있으며 이 중 3명은 지금도 2주택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다. 전문가들은 청와대와 여당 지지율이 동반 하락하는 가운데 ‘인사카드’로 국면 전환을 꾀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