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군위종합운동장서 제27회 사회인리그 미식축구선수권대회 결승전 성황리에 마쳐

군위종합운동장서 광개토볼 결승전 가져

 

(정도일보) 지난 27일, 경북 군위군 군위종합운동장에서 2022년 제27회 사회인리그 미식축구선수권대회(KNFL) 결승전인 광개토볼이 개최됐다. 이번 대회는 전국에서 총 5개 팀이 참가했으며, 예선리그를 거쳐 진출한 대망의 결승전에는 4강에서 부산그리폰즈를 격파한 대구피닉스와 서울바이킹스를 격파한 삼성블루스톰이 격돌했다. 결승전이 치러진 군위종합운동장에는 각팀 선수단, 관계자들과 동호인 등 약 300여 명의 미식축구인들이 함께 했다.


김진열 군위군수는 개회식에서 “삼국유사의 고장 군위군에서 제27회 사회인리그 미식축구선수권대회 결승전이 열리게 됨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젊음의 열기 가득한 이곳 군위종합운동장에서 멋진 결승전을 치를 수 있도록 양팀 모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이번 대회를 위해 힘써주신 미식축구 관계자 및 동호인분들과 선수들께 감사드리며, 군위군 방문을 뜨겁게 환영한다”고 전했다.


군위군수의 시축으로 시작한 결승전 경기는 연장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 끝에 21:15로 삼성블루스톰이 우승, 대구피닉스가 준우승을 차지했으며, 대회 MVP는 김형곤 선수(삼성블루스톰), 지도자 상 조찬호 감독(삼성블루스톰), 우수공격선수상 김상완선수(삼성블루스톰), 우수수비선수상 백정훈선수(대구피닉스)가 각각 수상했다.


올 8월 준공된 군위종합운동장의 최신 시설과 깨끗하고 수려한 경관에 젊은이들의 열정과 함성으로 활기가 넘쳐났으며, 파란 가을하늘에 어우러진 젊은 선수들의 모습에서 군위의 머지않은 밝은 미래가 기대됐다.


한편, 대한미식축구 사회인연맹 신경창 회장은 군위군 교육발전기금으로 500만 원을 기탁했으며, 경기장 한쪽에 군위군 농·특산물 판매 부스를 운영하여 대추, 가시오이, 토마토, 사과 등 군위군의 우수한 지역농산물을 홍보 및 판매했다.


한편, 최근 군위군은 미식축구, 바둑 등 평소에 보기 힘든 다양한 대회를유치하여 지역스포츠 활성화를 위해 큰 몫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