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제주도, 제3회 섬의 날 행사 참여…제주 가치 홍보

월 8일부터 7일간 전북 군산서 제주 섬 홍보관 운영

 

(정도일보) 제주특별자치도는 8~14일 전북 군산시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제3회 섬의 날'행사에서 제주 섬의 가치와 중요성을 알리는 홍보 전시관을 운영한다.


‘섬, 대한민국을 띄우다’를 주제로 삼은'제3회 섬의 날' 행사는 ‘섬의 날’(8월 8일)에 맞춰 섬의 가치와 가능성에 대한 국민 의식을 고취하기 위해 행정안전부가 주최하고 전라북도・군산시가 주관한다.


매년 8월 8일로 지정된 ‘섬의 날’은 섬의 가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자 2018년 3월 20일 지정된 법정기념일이며, 2019년 1회 행사는 전남 목포시, 2021년 2회는 경남 통영시에서 열렸다.


제주도는 도내 주요 5개 도서(추자도, 우도, 마라도, 비양도, 가파도)의 특색을 살린 제주 섬 홍보 전시관을 운영하고, 제주도내 도서들의 빼어난 경관과 다양한 즐길거리를 알린다.


제주 섬 홍보 전시관에는 ‘바람이 허락하는 섬’ 추자도, ‘섬 속의 섬’ 우도, ‘국토 최남단’ 마라도, ‘바다 위의 테마파크’ 비양도, ‘청보리가 넘실대는’ 가파도 등 사람과 자연이 행복한 청정 제주의 섬을 널리 홍보할 계획이다.


또한 살아있는 문화유산인 제주해녀문화와 문섬 연산호 군락 등 빼어난 제주 수중비경 10선 등을 영상으로 홍보해 도내 아름다운 섬을 찾는 관광객들의 관심이 집중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제주도에는 유인도서 8개소(상추자도, 하추자도, 횡간도, 추포도, 우도, 비양도)와 무인도서 71개소가 있다.


고종석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제3회 섬의 날 행사에 참여해 제주 섬의 가치를 널리 알리고 홍보를 극대화하겠다”며 “이를 바탕으로 제주 관광자원의 가능성을 전파하는 등 제주 섬 지역의 발전 도모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