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용인 곳곳서 어려운 이웃의 건강한 여름나기 위한 나눔 실천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저소득 가정, 홀로 어르신 등 어려운 이웃들의 건강한 여름 나기를 위한 나눔들이 용인시 곳곳에서 펼쳐졌다.

 

먼저 처인구 역북동에서는 대한적십자사 역삼봉사회(회장 박순자)가 삼계탕과 김치, 과일 등 140만원 상당의 복달임 음식을 정성껏 준비해 38명의 홀로 어르신에게 전달했다.

유림동에서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고상혁)가 저소득 어르신 20명에게는 삼계탕을, 관내 복지시설 3곳을 이용하고 있는 아동 66명에게는 후라이드 치킨을 지원했다.

 

기흥구 서농동에서도 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권영지)가 저소득 홀로 어르신 30가구을 직접 방문해 삼계탕과 밑반찬이 담긴 ‘사랑의 복달임 꾸러미’를 전달하고 안부를 살폈다.

 

동백2동에서는 용인마을협동조합, 용인아이쿱생협, 라이더유니온 경기지부, 당신의부엌 협동조합이 함께 동백1·2·3동의 저소득 어르신 100명의 건강을 기원하며 삼계탕과 한우사골 농축액을 전달했다.

 

수지구 풍덕천2동에서는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김정례)가 수지환경센터 주민지원협의체의 후원을 받아 열무김치와 삼계탕, 햇감자를 홀로 어르신 14가구에 전했다.

 

죽전1동에서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이현주)가 70세 이상의 저소득 어르신 45가구를 위한 삼계탕, 열무김치, 멜론으로 구성된 꾸러미로 나눔을 실천했다.

 

시 관계자는 “덥고 습한 날씨는 취약계층의 생활을 더욱 어렵게 만든다”며 “따뜻한 마음들이 취약계층의 건강한 여름 나기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다. 더 많은 분들의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