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 청정한 피서지로 확인

주요 해수욕장 21개소를 대상으로 개장 전 수질 위생 안전성 조사 결과, 장염을 일으키는 건강영향 미생물인 대장균과 장구균 수질기준에 적합

 

(정도일보) 강원도보건환경연구원은 개장을 앞둔 도내 해수욕장 21개소를 대상으로 2022. 5. 30.부터 6. 24.까지 환경 안전성 평가를 실시한 결과 모든 지역이 청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수욕장의 이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및 ‘해수욕장의 환경관리에 관한 지침’의 환경기준에 따라 수질과 백사장 토양을 조사한 결과,

수인성장염 발생을 유발하는 대장균과 장구균은 모든 해수욕장에서 수질기준에 적합했다.


대장균은 0 ~ 14 CFU/100mL(기준: 500 이하)이였으며, 장구균은 모두 0 CFU/100mL(기준: 100 이하)로 나타났다.


백사장 토양은 어린이 활동공간의 바닥모래 분석방법을 적용하여 유해중금속 5항목(카드뮴, 비소, 수은, 납, 6가크롬)을 분석한 결과 모두 기준 이내로 안전했다.


카드뮴은 평균 0.49 mg/kg으로 기준(4 mg/kg)의 12%, 납은 평균 5.1 mg/kg으로 기준(200 mg/kg)의 3% 수준이었고, 비소·수은·6가크롬은 모두 검출되지 않았다.


강원도보건환경연구원은 개장 중에도 이용객의 건강상 위해를 예방하고 안전한 환경이 제공되도록 지속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며, 해수욕장 폐장 후에는 환경오염도에 대한 수질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