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배달특급, 파주·김포서 누적 거래액 100억 돌파

URL복사

16일 기준 파주·김포 누적 거래액 100억 원↑…화성·수원·용인 이어 4번째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파주시와 김포시에서 누적 거래액 100억 원을 돌파하며 대표 배달특급 활성화 지역으로 자리 잡았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 1월 16일 기준 파주와 김포에서 각각 배달특급 누적 거래액 100억 원을 넘어섰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파주와 김포는 화성, 수원, 용인을 이어 누적 거래액 100억 원을 돌파한 지자체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먼저 2019년 12월 시범운영 지역으로 가장 먼저 서비스를 시작한 파주는 2,000여 개가 넘는 가맹점이 소비자를 찾아가고 있다.

 

지자체의 전폭적인 지역화폐 사용 장려로 파주페이가 골목상권은 물론 배달특급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되고 있다.

 

다양한 할인 이벤트와 프로모션으로 파주 소비자들의 큰 사랑을 받은 배달특급은 배달 횟수에 따라 기부금을 적립하는 이벤트를 전개해 파주 복지기관에 300만 원 상당의 물품을 기부하기도 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누적 거래액을 100억 원을 달성해 기쁘다"면서 "파주시 소상공인과 시민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소상공인과 소비자가 상생할 수 있도록 배달특급을 더욱 활성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3월 배달특급이 찾아간 김포에서는 가맹점 2,200여 곳이 신도시를 중심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앞서 김포는 고촌읍 태리 인터체인지 인근에 대형 홍보물을 게시하고, 정하영 시장이 직접 출연하는 홍보 영상을 제작하는 등 어느 지역보다 배달특급 홍보에 총력을 다하기도 했다.

 

특히 경기도 내 시·군에서 지역화폐 사용률이 가장 높은 지역 중 하나인 김포는 배달특급과 만나 지역경제 활성화에 시너지를 내고 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배달특급이 지역상권 상생 플랫폼으로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며 "앞으로도 소상공인의 희망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플랫폼이 되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배달특급은 소상공인과 소비자 상생을 위해 더욱 차별화한 프로모션과 이벤트 추진하고, 배달플랫폼 확장을 위해 더욱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검토할 계획이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