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도, 공공일자리 사업, 지난해 코로나19로 어려운 도민 23,513명 생계 안정 도와

URL복사

올해 2개 사업 추진해 총 3,439명 공공일자리 창출 도모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경기도는 코로나19 상황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의 긴급 생계지원을 위해 지난해 도민 2만3,513명을 대상으로 한시적 공공일자리 사업을 추진하는 등 민생안정을 도모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취약계층 등 코로나19로 경제적 지원이 필요한 도민들에게 공공일자리를 제공함으로써 최소한의 소득을 보장하는 데 목적을 뒀으며, 이를 위해 도는 지난해 1,03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한 바 있다.

 

지난 2021년 한 해 희망근로지원 1만1,382명, 지역일자리 7,182명, 지역방역일자리 2,938명, 지역공동체 일자리 2,011명 4개 분야 총 2만3,513명을 대상으로 사업을 펼치며 도내 실업률을 안정시키는 데 이바지했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방역의 중요성이 대두함에 따라 백신접종 센터 3,218명, 공공시설·대학교 1만5,378명 등 방역 공공근로자를 적시 적소에 배치해 공공보건 강화와 방역 의식을 높이는데 일조하는 성과를 이뤘다.

 

올해는 31개 시·군과 함께 코로나19 고용난 극복을 위한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과 「지역방역 일자리 사업」을 추진, 3,400여 명의 공공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이를 위해 국비 85억 원, 지방비 85억 원 등 총 17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예정이다.

 

먼저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은 도내 취약계층에 생계 및 고용안정을 지원, 지역공동체 활성화와 지속 가능한 지역발전을 도모하는 분야로, 31개 시군에서 취약계층 집수리 및 다문화 가정 지원사업 등 총 209개 사업을 마련해 1,900명의 공공일자리 창출을 도모할 계획이다.

 

「지역방역 일자리 사업」은 코로나19 등 지역 방역역량을 강화하고 취업 취약계층의 고용·생계를 지원하는 분야로, 31개 시군에서 총 48개 사업을 추진해 1,539명의 공공일자리를 만들 예정이다. 참여자들은 백신 접종센터 및 다중이용 공공시설 등에서 시설·물품 소독, 발열 체크 및 출입관리 등을 수행하게 된다.

 

올해 사업 대상은 코로나19로 실직·폐업 등을 경험한 도내 취업·취약계층이다. 주 40시간 이내 근무가 원칙이되, 만 65세 이상 고령자는 주 25시간 이내 근무할 수 있도록 했다. 임금은 2022년도 최저임금(시급 9,160원) 기준, 1일(8시간 기준) 7만3,280원이 지급된다.

 

현병천 경기도 일자리경제정책과장은 “경기도는 올해에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의 고용과 생계 지원에 적극 힘쓸 계획”이라며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만큼 정부, 시군과 협력해 사업을 조기에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참여자 모집 일정은 시군별 상이하며, 사업 문의는 관할 시군 일자리 관련 부서에 하면 된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