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6 (금)

  •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22.2℃
  • 흐림서울 21.8℃
  • 박무대전 22.8℃
  • 박무대구 23.7℃
  • 흐림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2.2℃
  • 구름많음부산 25.7℃
  • 구름많음고창 21.5℃
  • 구름많음제주 26.1℃
  • 흐림강화 21.2℃
  • 흐림보은 21.4℃
  • 구름많음금산 20.9℃
  • 구름많음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국무총리비서실,‘강원지역 시민사회 활동가 간담회’개최

 

 

 

(정도일보) 국무총리비서실은 정운현 국무총리비서실장 주재로 지난 4일 오후 2시부터 강원도청에서 강원도 시민사회 대표자와 함께 ‘시민사회 활성화를 위한 강원지역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지역 시민사회 대표자들의 목소리를 듣고 시민사회 발전을 위한 제도개선 사항을 발굴·개선하고 지속가능한 민관협치 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지역간담회의 일환으로 충남, 부산, 대구, 경남, 대전, 울산, 세종, 충북에서 간담회를 개최한 이후 아홉 번째로 마련됐습니다.

먼저, 정운현 국무총리비서실장은 지역사회의 발전과 지역주민들의 행복을 위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는 지역시민사회 대표 활동가들의 노고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

다음으로, 문은숙 시민사회비서관은 시민사회비서관실의 주요 업무와 시민사회의 성장 기반 마련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시민사회발전기본법’제정, 공익위원회 설치, 민주시민교육 확대, 자원봉사 및 기부 문화 활성화 등의 노력들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참석자들은 시민사회 활동가에게 대한 지원, 주민센터 등 공공시설의 개방, 시민사회 발전위원회 구성, 민간사회복지 관련 종사자 처우개선 등을 건의했다.

이에 문은숙 시민사회비서관은 시민사회가 건의한 내용에 대한 정부의 검토내용을 설명하였으며, 시민사회가 추구하는 공동의 가치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시민사회와 정부가 힘을 모아 함께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민사회비서관실은 지역시민사회의 요구를 수용하여 지자체 민관협력 담당공무원 교육을 실시한 바 있으며, 대전·충남지역 공공기관의 시설을 시민사회단체에 개방하도록 협조하는 등 그간의 노력과 성과를 설명했고, 정부-시민사회단체 간, 시민사회단체 상호 간의 소통 및 협력 플랫폼 구축 및 강화를 위한 시민사회비서관실의 준비현황 등도 밝혔다.

앞으로도 국무총리비서실은 시민사회 발전 및 소통 활성화를 위해 현장 활동가의 소리를 가감없이 청취하고,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