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4.7℃
  • 구름많음강릉 8.1℃
  • 구름많음서울 7.1℃
  • 구름조금대전 5.7℃
  • 구름많음대구 7.8℃
  • 구름많음울산 10.1℃
  • 구름많음광주 9.5℃
  • 구름많음부산 11.7℃
  • 구름많음고창 11.0℃
  • 구름많음제주 13.2℃
  • 흐림강화 6.9℃
  • 구름많음보은 2.0℃
  • 구름많음금산 2.4℃
  • 구름많음강진군 7.6℃
  • 흐림경주시 6.8℃
  • 구름많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서울시설공단, 전용도로 안전 높일 新기술 적용 나선다

'기술공유마당' 개최 후 연말부터 전용도로에서 검증

URL복사

 

 

 

(정도일보) 서울시설공단이 자동차 전용도로의 안전 높이기에 본격 나섰다. 공단은 15일, 도로 관리 및 기술을 연구하는 기관, 연구소 등과 함께 「기술공유마당」을 개최했다. 터널과 교량의 유지관리 및 안전 강화에 기여할 ‘저비용 고성능 광촉매를 활용한 미세먼지 저감 건설기술’ 등 3개 신기술을 발표, 공유하고 연말부터 자동차전용도로에 적용하여 검증된 신기술은 본격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노후화에 접어든 도로 인프라의 안전성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공단은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내부순환로, 동부간선로, 강남순환로 등 11개의 서울시 자동차전용도로의 유지관리를 담당한다.

 

「기술공유마당」은 공단이 국토교통분야 R&D 사업을 추진하는 국토교통 과학기술진흥원과 함께 성능과 안전성 면에서 자동차전용도로에 적용이 가능하다고 판단한 3개의 신기술을 선정하고 현장 적용을 알리는 행사였다. 그동안 많은 좋은 기술들이 현장에서 검증 단계를 거치지 못해 빛을 보지 못하고 사장되어 버리는 사례가 적지 않은 현실을 고려하여, 서울시설공단이 자동차전용도로를 테스트베드로 제공하여 신기술의 검증과 상용화를 돕는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이러한 신기술을 자동차전용도로의 유지관리에 적극 활용하여 시설물과 시민의 안전을 높이는데 기여할 목적으로 새롭게 추진한 사업이다.

 

공단과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3,000여개의 기술 중 전문적인 평가를 거쳐 현장 적용이 가능한 프로젝트를 40개로 압축했고 공단 현업부서의 의견을 통해 최종 6개를 확정했다. 이 중 3개를 자동차전용도로 관리부서에서 우선 검증하고 나머지 3개 과제는 내년 초에 시행할 예정이다.

 

이번 기술공유마당에서는 성균관대학교「자기치유 친환경 콘크리트 연구 센터」와 협력하여 올해 5월 서울시설공단이 관리하고 있는 시설물에 시험 적용한 ‘자기치유형 보수모르타르’의 시험시공 결과를 공유하고, 이번에 선정된 3개 과제에 대해 토론하였다.

 

선정된 3개 기술은 아래와 같으며 이 기술들이 서울시설공단이 제공한 현장 테스트베드를 통한 검증을 거쳐 상용화에 성공한다면 빠르게 노후화가 진행되고 있는 서울의 시설물 및 시민안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공단은 조성일 이사장 취임 이후 공공기관 최초로 산학관민이 모두 참여하는 오픈이노베이션을 도입하여, 그간 점검과 진단이 어려워 국내외 모두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PSC교량의 텐던조사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통해 얻어진 지식과 경험을 공개・공유하는 등 노후화가 진행되고 있는 시설물의 안전관리에 남다른 노력을 하고 있는데, 이번에 시행한 ‘기술공유마당’ 역시 이러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할 수 있다.

 

서울시설공단 조성일 이사장은 “미국, 유럽 등 선진국들이 인프라 노후화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실을 고려해 미리 정책적, 기술적인 대비를 철저히 하여 미래에도 인프라가 국가경제와 일상생활을 뒷받침하는 본연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앞장 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