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7.3℃
  • 맑음강릉 13.2℃
  • 맑음서울 8.4℃
  • 맑음대전 9.3℃
  • 맑음대구 12.2℃
  • 맑음울산 10.1℃
  • 맑음광주 9.0℃
  • 맑음부산 11.1℃
  • 맑음고창 5.8℃
  • 구름조금제주 11.2℃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6.1℃
  • 맑음금산 8.3℃
  • 구름조금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8.5℃
  • 맑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종합

文 대통령 "백신 안전성 정부가 약속하고 책임진다“

2일 국무회의..."11월 집단면역 차질없이 이뤄나갈 것"

URL복사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을 정부가 책임진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 백신 안전성 우려로 접종을 주저하는 현상이 나타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며 ‘일상 회복을 위한 대장정’의 첫발을 내디뎠다”고 말했다. 지난주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등 백신 접종이 시작된 것을 언급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제 시작일 뿐”이라며 “정부는 모든 가능성에 치밀하게 대비하며 '11월 집단 면역 형성' 목표를 차질 없이 이뤄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께서 정부를 믿고 정해진 순서에 따라 적극적으로 백신 접종에 참여해 주신다면 한국은 'K-방역'에 이어 백신 접종과 집단 면역에서도 모범국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어떤 백신이든 백신의 안전성을 정부가 약속하고 책임진다”고 강조했다. 백신 접종을 회피하거나 망설이는 심리를 달래기 위해서다.

 

문 대통령은 같은 맥락에서 백신 '가짜 뉴스' 경계령도 다시 한번 내렸다. 문 대통령은 “정치권과 언론도 국민 불안을 부추기는 가짜뉴스들을 경계하면서 안정된 백신 접종을 위해 적극 협조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3ㆍ1절 기념사에서도 “백신 불안을 조장하는 '가짜 뉴스'를 경계해달라”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