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5 (금)

  • 구름많음동두천 6.1℃
  • 구름조금강릉 1.5℃
  • 흐림서울 4.8℃
  • 구름많음대전 2.3℃
  • 구름많음대구 2.9℃
  • 맑음울산 5.9℃
  • 박무광주 5.7℃
  • 구름조금부산 11.2℃
  • 맑음고창 10.2℃
  • 구름많음제주 9.3℃
  • 흐림강화 7.3℃
  • 흐림보은 -1.1℃
  • 구름많음금산 0.2℃
  • 흐림강진군 2.8℃
  • 구름많음경주시 1.3℃
  • 구름많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종합

이재명 "나쁜 일 했으면 책임지는 것"...사면 반대

“형평성 고려와 응징 효과도 있어야”
“기재부, 변화된 세상 맞춰 공부해야”

URL복사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전직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12일 이 지사는 이날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 인터뷰에서 "본인들이 잘못한 바 없다고 하는데 용서해주면 '권력이 있으면 다 봐주는구나'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예방효과를 거두기 어렵다"며 "형벌을 가할 나쁜 일을 했다면 상응하는 책임을 지는 것이 당연하다"고 전했다.

 

이어 "다른 사람들이 '나도 돈 많으면 봐주겠네' 하면 이 사회가 어떻게 되겠느냐"며 "다른 면으로 절도범도 징역을 살게 하는데 그 사람들은 왜 살아야 하느냐. 형평성도 고려해야 하고 응징의 효과도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선별 지급'에 무게를 두는 기재부에 대해 "조금 험하게 표현하면 게으른 것 아니냐"고 비난했다.

 

이어 "(기재부 고위직들이) 돈 모아서 기업에 투자하면 경제가 선순환하던 시대에 젖어있다"며 "변화된 세상에 맞춰 공부 좀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국가부채라는 건 서류상 존재하는 것"이라며 "다른 나라와 비교했을 때 너무 지나치게 높아서 국가 신용에 문제가 될 정도가 아니면 결국 국가부채를 늘리느냐 가계부채를 늘리느냐 선택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우리나라는 국가부채 비율은 세계 평균의 3분의 1에 불과하고, 가계부채 비율은 전 세계에서 가장 높다"며 "경제에 대한 깊이 있는 고민을 하면 곳간을 지키는 게 능사가 아니란 것을 알 수 있다. 재정 여력이 없다는 건 엄살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북에 "곳간이 넉넉한 우리나라는 곳간을 지키기 위해 국민들의 고통을 외면하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포토뉴스

더보기